세탁을 위한 사람들

jjsss0565.egloos.com

포토로그


스서위젯

세위사



[빨래 헹굼] 빨래했는데도 냄새가 난다면? 식초로 해결해보세요~ 세탁 잘하는 방법

 
 빨래 헹굼

주부들을 괴롭게 하는 장마철!! ㅠㅠ

숨 막히는 여름 뙤약볕도 싫지만 장마의 끈끈함은 짜증까지~으~

눅눅해진 집안은 아무리 닦아 내도 소용없고

더운데 습하기까지 하니 움직이기는 더 귀찮아요....

○꼼꼼한 빨래 관리로 보송보송한 장마철을
장마철 빨래의 가장 큰 고민은 눅눅한 느낌을 없애기 힘들다는 점.

하지만 주부 구단들에겐 장마철에도 걱정 싹~

식초 비법으로 깔끔한 빨래 냄새를 유지해요.
마지막으로 헹굴 때 식초를 넣으면 돼요.

식초의 양은 물 한 대야에 차 한 숟가락 정도의 비율.

냄새를 제거할 뿐 아니라 빨래도 훨씬 깨끗해지죠.
말리는 것도 포인트!!

탈수 직전 따뜻한 물 적당량을 부으면

빨래 온도가 높아져 빨리 말라요.

널기 전에 깨끗한 타월 사이에 빨래를 넣고

손바닥 등으로 눌러 물기를 빼는 것도 좋은 방법이에요.

널어 놓은 빨래 아래 숯이나 신문지를 놓아 두면

빨래가 훨씬 보송보송해진답니다.ㅎㅎ

 

식초를 넣는 게 불편하다면

요즘엔 실내건조용 세제도 많아요~

곰팡이균 제거 효과가 있는 것을 고르면 되요. 특히 ‘데오자임 효소’를 함유한 제품은 섬유 속 세균과 찌든 때의 주성분인 단백질을 분해하는 효과가 있어 인기가 높죠.
습기로 가득 찬 옷장을 정리하는 것도

빼놓을 수 없겠죠?

습기 제거를 위해 신문지를 깔거나

말린 녹차 잎, 쑥, 숯을 넣어 두면 좋아요.

습기에 강한 무명이나 합성섬유를 맨 아래에 두고, 비단 등 견직물은 맨 위로 올리면

옷감 손상을 줄일 수 있어요.

모직 섬유는 중간쯤이 정답!!

다 지켰더라도 2, 3일마다 장롱 문을 열어 환기를 시켜 주자.

세탁소에 맡겼던 옷이 그대로 옷장에 직행하는 것은 좋지 않아요.

비닐을 벗기고 그늘에서 건조한 뒤 옷장에 넣어야 해요.

세탁하지 않은 옷을 옷장에 놔두면 산화작용으로 금방 곰팡이가 생겨 버려요ㅠㅠ
좀벌레 역시 장마철의 골치 아픈 적!!

50∼70%의 습기, 25∼30도의 온도는 좀벌레에겐 최적의 환경이라는 사실!!

이때는 라벤더나 로즈메리 말린 잎이 좋아요.

솜에 쌓아 옷장에 넣어 두면 특유의 향으로 벌레를 쫓아요.

허브 식물이 없다면 담뱃가루도 효과를 볼 수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