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을 위한 사람들

jjsss0565.egloos.com

포토로그


스서위젯

세위사



[겨울옷 분류법] 겨울옷 손질, 보관의 기술 세탁 잘하는 방법


☆ 가장 효율적인 겨울옷 분류법은 소재별이다?

겨울옷을 정리하는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분류법은

아이템이나 소재별로 분류하는 것이 아니라

겨우내 입었던 옷과 입지 않은 옷을 구분하는 것이에요.

한두 번이라도 입었던 옷은 눈에는 보이지 않지만

대기 중 먼지나 땀 등의 미세한 오염이 의류 전체에 묻어나기 때문에

그대로 다음 겨울까지 두면 황변 증상으로 인해 점점 누렇게 변해요.

정도가 심해지면 집은 물론 세탁소에서도 제거하기 힘들기 때문에

한 번이라도 입었던 옷은 반드시 직접 세탁하거나 세탁소에 맡겨야 하며,

입지 않은 옷이라도 시간 경과로 인해 오염이 생겼거나

곰팡이 해충들로부터 문제가 생겼는지 확인해봐야 해요.



☆ 세탁소와 집에서 해결할 수 있는 아이템이 따로 있다?

요즘은 주의만 하면 대부분 집에서도 세탁이 가능하답니다.

겨울옷은 자주 세탁하면 좋지 않다는 말 때문인지 부분 세탁을 하는 경우가 많은 것.

하지만 고급 소재나 염색 문제, 털 등이 부착된 소재들은 전문가에게 맡기는 것이 좋아요.

가죽이나 모피, 털 트리밍, 스웨이드 등의 소재가 그것인데,

부주의하게 물세탁을 하다 보면 가죽에서 색이 심하게 빠지고

털 등이 뻣뻣해지는 등 다시 복원할 수 없는 상황이 오기 때문이에요.

특히 올겨울에 구입해서 처음 입은 옷이라면 더욱 드라이클리닝을 맡겨야 해요.

옷의 염색 상태도 자리 잡지 않은 상황이라 색이 더 빠질 가능성이 많고,

광택이나 감촉도 많이 사라지거나 전체적인 형태 변형이 나타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에요.

옷이 첫 세탁인지 전에 몇 번 반복해서 드라이클리닝을 했는지 구분해야 해요.

 


☆ 세탁 후 바른 보관법을 실천하라!

많은 가정에서 간과하기 쉬운 것 중 하나가

세탁소의 얇은 비닐 커버를 그대로 씌워서 보관한다는 것이죠?

세탁소 비닐 커버는 가정까지 이동 과정에서 묻을 수 있는 먼지 등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에요.

워낙 저렴한 재질로 만든 것이라 장시간 사용하면

기름 성분이 흘러나와 의류를 얼룩덜룩하고 누렇게 손상을 입힐 수 있다는 점!!

특히 겨울 소재인 울 소재 의류가 변형되기 쉬우므로

반드시 비닐 커버를 제거하고 반나절 이상

통풍이 잘되는 곳에서 재건조 후 옷장에 보관해야 해요.

커버가 필요한 의류는 부직포 커버를 사용하는 것이 좋아요.

겨울에 가장 많이 입는 니트는 가장 적게 갠 상태로 수납박스, 지퍼 백 등에 보관해요.

코듀로이·벨벳·가죽 소재는 접어두면 자국이 생기니

돌돌 말아 보관하거나 부직포 커버를 씌워 넉넉한 공간에 걸어놓으세요.

오리털 패딩은 절대 걸어서 보관하지 말 것.

털과 솜이 아래로 뭉쳐 위쪽 모양이 볼품없어져요.

적당히 접어서 박스에 넣어두시구요.

모직·모피 소재는 반드시 옷걸이에 걸어 보관하고,

옷의 무게 때문에 변형이 생길 수 있으니 옷걸이의 폭이 두껍고 두툼한 것을 고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