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을 위한 사람들

jjsss0565.egloos.com

포토로그


스서위젯

세위사



세제 찌꺼기 줄이는 방법은 주부마다 다르답니다!! 세탁 잘하는 방법

 

빨래 후 세탁기의 거름망에서 혹은 세탁기에서 방금 꺼내온 옷감 사이사이에서 세제덩어리를 발견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요. 그것이 바로 세제 찌꺼기!! 세제가 물에 잘 용해되지 않아 옷감에 묻어나왔거나 세탁기의 청결상태가 좋지 않기 때문이에요. 세탁기 안은 항상 물기가 남아 있고 세탁시 생기는 섬유 및 세제 찌꺼기가 붙어 있어 세균이 번식하는 최적의 환경이 되기 쉬워요. 최근 액체세제가 등장하면서 고민이 줄긴 했지만,세제 찌꺼기에 대한 주부들의 걱정은 여전. 귀 기울여보니 주부들마다 세제 찌꺼기를 없애는 방법도 각양각색이에요.

 

"섬유유연제 대신 식초를 사용해요"

빨래 마지막 헹굼시 섬유유연제 대신 적당량의 식초를 떨어뜨려요. 식초를 이용해 옷감을 부드럽게 만듦은 물론 세제 찌꺼기까지 방지하는 것. 세탁기에 물을 받아 식초 1컵을 넣어 섞어준 다음 반나절 후 물을 빼면 세탁기 안의 불순물도 제거되요. 식초 특유의 냄새는 금세 사라져요.

 

"천연세제를 만들어 써요"

아토피 증세가 있는 아이를 위해 직접 세제를 만들어 쓰는 분도 있어요. 천연세제를 만드는 방법은 인터넷에서 쉽게 찾을 수 있어요. 홍주현 씨의 경우 코코넛유, 팜올레인유, 식용유 등을 사용해 세제를 만들어요. 폐유로 만들 때도 있는데 폐유가 하천으로 흘러들어갈 경우 심각한 오염원이 되지만 세제로 만들게 되면 2시간 만에 자연 분해되는 등 일석이조의 혜택이 있어요. 다른 오일들도 마찬가지랍니다. 천연세제를 만들어 사용한 후 아이의 증세가 눈에 띄게 호전되요.

 

"세제 양을 줄이고 애벌빨래해요"

세제를 많이 넣으면 그만큼 빨래가 깨끗하게 되리라는 생각에 항상 적정량보다 세제를 많이 사용했던 케이스. 찌든 빨래에는 많은 양의 세제가 필요하다는 생각 때문이에요. 하지만 세제의 양과는 무관하게 결과는 똑같았고, 오히려 세제 찌꺼기만 더 늘어났다고. 결국 찾은 비법은 애벌빨래!! 살짝 애벌빨래를 하니 오히려 세제를 적정량보다 훨씬 적게 넣게 되더라는 것. 세제 양이 줄면서 거품도 적어져 세탁기의 잔고장도 줄었답니다.

 

"액체세제를 사용해요"

가루세제가 물에 제대로 녹지 않는다는 이야기를 들은 뒤 매번 더운물에 세제를 풀어 세탁을 해왔다는 주부. 게다가 민감한 코로 세제의 가루날림에 재채기까지 해야 했어요.  액체세제의 등장은 핫 이슈! 찬물에도 쉽게 풀어져 따로 녹일 필요가 없어 빨래가 한결 수월해졌고 세제 찌꺼기 걱정도 사라졌어요.

 

 

"평소 세탁기 관리가 중요해요"

세탁기를 돌리던 중 세탁기 안에 검은색 이물질이 떠다니는 것을 발견했어요. 다음날 곧장 세탁기 청소업체에 의뢰해 세탁기를 분해했더니 세탁조 안에 검은 곰팡이들로 가득했어요. 이후 일년에 한번씩은 꼭 청소업체를 불러서 청소를 하고 있어요. 평소 세탁기 사용 후 문을 열고 건조시켜 곰팡이 생성을 막는 것도 중요하답니다.

 

"헹구는 시간을 늘렸어요"

빨래 건조 후 옷감 사이에서 말라버린 세제 찌꺼기를 발견하곤 헹굼 시간을 늘렸다는 분도 있어요. 탈수단계까지 모두 마친 후에 다시 헹굼단계부터 시작하는 것이에요. 특히 많은 양의 빨래, 이불처럼 부피가 큰 빨랫감 세탁시엔 탈수 후 물을 다시 받아 1시간 정도 담가놓았다가 탈수를 시키기도 한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