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을 위한 사람들

jjsss0565.egloos.com

포토로그


스서위젯

세위사



[장마철 빨래 기술] 주부구단이 장마철 빨래하는 기술을 알려드려요~* 세탁 잘하는 방법

습한 장마철에는 빨래 말리는 시간이 길어져 세균 번식이 쉽답니다. 마른 빨래에서 불쾌한 냄새가 나는 것도 이 때문. 장마철에 더욱 빛을 발하는 빨래 달인들의 비법을 공개해요.

 

Capture 1 세탁기 건조 기능 없이 빨래를 보송보송 말리는 기술

전자레인지를 이용하면 저렴하고 빠르게 살균 및 반건조를 할 수 있어요. 탈수까지 마친 세탁물을 잘 개어(단추가 있는 옷은 옷감 안쪽으로 넣어) 전자레인지 용량의 2/3 정도만 넣고 3분 정도 가동한 다음 내용물을 탈탈 털어 건조대에 널면 되요. 여름철에 마른 옷(속옷 포함)을 입을 때도 꿉꿉한 느낌이 든다면 입기 전 전자레인지에 1분 정도 돌려주세요. 전자레인지의 냄새 및 얼룩이 옷에 배지 않도록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고, 금속성 단추가 달린 것이나 특수 재질의 의류는 주의할 것.

통풍이 잘되는 곳에 어깨가 넓은 정장용 옷걸이를 이용해 의류의 앞면과 뒷면이 붙지 않도록 빨래를 널거나 세탁소 옷걸이의 어깨 부분에 수건을 돌돌 말아 볼륨감을 준 다음 옷을 걸어주세요. 여기에 선풍기나 에어컨을 틀어 수분이 빨리 날아가게 하는 것도 좋은 방법.

 

 

Capture 2 세균 번식을 막는 기술

의류를 깨끗하게 세탁하는 것이 세균 번식을 막는 최고의 방법. 따뜻한 물에 옥시크린 같은 분말형 산소계 표백제를 충분히 풀어 빨래를 담근 후에 세탁하는 것이 포인트랍니다. 산소계 표백제는 40℃ 이상의 온수에 녹으면서 수많은 활성화 산소를 만들어 의류에 붙어 있는 세균을 완벽하게 제거해 주세요. 만약 흰색의 면 소재라면 염소계 표백제(락스)를 약하게 희석한 물에 헹구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에요.

세균 번식을 막기 위해서는 빨래를 자주 하고 즉시 말리는 것이 최선이에요. 핵심은 마지막 헹굼을 뜨거운 물로 하는 것인데, 빨래의 온도가 높아지면서 증발하는 시간이 단축되어 세균이 번식할 틈을 줄이세요. 또 뜨거운 물이 섬유 사이의 간격을 벌려주기 때문에 세제 찌꺼기를 말끔하게 빼주세요.

 

Capture 3 불쾌한 냄새 없애는 기술 및 빨래 보관의 기술

적당량의 섬유 린스나 섬유 탈취제를 물에 희석해 빨래를 헹구면 도움이 되요. 만약 아토피 등의 피부병이 있다면 식초를 사용하면 되는데, 냄새는 빨래가 마르면서 사라지므로 걱정하지 않아도 되요.

청소할 때 세제 대신 사용하는 베이킹소다가 빨래 특유의 냄새를 잡는 데에도 도움이 되요. 빨래의 양에 따라 적당량을 넣고 세탁하면 되는데, 세제와 반반씩 사용하는 방법도 있어요.

세탁한 옷이 눅눅해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빨래를 개어 옷장에 보관할 때 옷 사이사이에 신문지 등 종이를 깔아주면 도움이 되요. 종이가 습기를 빨아들여 장시간 보관해도 문제없어요.